국내외 기업·기관들 모여 ‘지능형반도체’ 미래 논한다
상태바
국내외 기업·기관들 모여 ‘지능형반도체’ 미래 논한다
‘지능형반도체 포럼’ 24일 창립…삼성전자·SK하이닉스·인텔 등 국내외 기업 참여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7.2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준 지능형반도체 포럼 의장이 2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노보텔앰배서더 강남 호텔에서 열린 지능형반도체 포럼 창립 기념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국내외 반도체 관련 대기업들과 팹리스, 관련 기관 관계자들이 모여 지능형반도체 의 발전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 지능형반도체는 인공지능(AI) 시대에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4일 오후 1시 서울 강남구 노보텔앰베서더 강남호텔에서 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능형반도체 포럼’ 창립총회와 기념식,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들과 실리콘웍스, 텔레칩스 등 팹리스, 인텔, 엔디비아, ARM 등 외국계 기업 관계자들과 기관 관계자 170여명이 회원으로 참여했다. 이 포럼에서는 기술위원회와 생태계위원회, 산학협력위원회를 구성해 분야별 전문적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능형반도체 포럼은 앞으로 관련 기술의 최신 동향과 발전방향을 산학연이 공유하고 인력양성 및 표준화, 산학협력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포럼 초대의장으로는 박영준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명예교수가 창립총회를 통해 선출됐다.

기념세미나는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지능형반도체 산업과 기술의 미래전략’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지능형반도체 기술 및 산업동향, 연구로드맵 등이 발표됐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우리나라 경제의 핵심인 반도체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산학연 최고의 전문가들이 최신 기술을 공유하고 상호협력을 통한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장을 마련한 것은 큰 의미를 갖는다”며 “정부도 민간을 적극 지원하고, 핵심기술 확보를 통한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