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2분기 영업이익 2675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9% 감소
상태바
LG화학, 2분기 영업이익 2675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9% 감소
정호영 COO “생산 안정화와 매출 증대로 3분기 실적 개선될 것”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2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화학]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LG화학이 올해 2분기에 매출액 7조1774억원, 영업이익 2675억원 순이익 839억원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8.1%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9% 감소했다. 

사업부문별 영업이익은 석유화학 3822억원, 첨단소재 190억원, 생명과학 109억원, 자회사 팜한농 91억원 등을 기록했다. 전지부문은 신규 생산라인 수율 안정화 지연과 ESS사업 비경상 손실 등으로 영업손실 1280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 정호영 COO는 이에 대해 “석유화학 부문 시황 악화와 대정비 영향, 전지부문 비경상 손실 등 일회성 비용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며 “3분기에는 일회성 비용 부담이 대부분 해소된다. 석유화학 부문 고부가 제품 증설 물량 가동 효과, 전지 부문 매출 증대와 생산 안정화로 전반적인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