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8월말까지 카스 출고가 4~16% 인하
상태바
오비맥주, 8월말까지 카스 출고가 4~16% 인하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7.2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비맥주]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맥주 성수기인 8월까지, 오비맥주가 카스와 필굿의 출고가 할인에 나선다.

오비맥주는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한달여 동안 대표 브랜드인 맥주 ‘카스’와 발포주 ‘필굿’의 출고가를 인하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하는 여름 성수기에 맞춰 국산맥주의 소비촉진과 판매활성화를 겨냥했다.

카스 맥주는 출고가를 패키지별로 약 4~16% 인하해 공급한다.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203.22원에서 1147.00원으로 4.7% 내리게 된다. 355ml 캔은 6%, 500ml 캔은 4% 가격이 내려간다.

같은 기간 발포주 필굿의 가격도 355ml 캔은 10%, 500ml 캔은 41% 가량 낮춰 도매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오비맥주측은 인하된 출고가가 적용되면 355ml 캔의 경우 대형마트에서 ‘12캔에 9000원’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오비맥주 예상처럼 출고가 인하 효과가 일반 소비자에게까지 미칠지는 미지수다. 앞서 오비맥주‧하이트진로‧롯데주류 등 주류 3사가 가격을 올리자, 음식점 등에서 맥주와 소주 가격을 일제히 올리며 ‘소맥 1만원 시대’를 열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경기둔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맥주가 가장 많이 팔리는 여름 성수기에 소비자와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판촉행사를 기획했다”며 “무역분쟁 등으로 인해 국산제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시점에 이번 특별할인 행사가 국산맥주에 대한 소비촉진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