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들은 어디로 휴가를 갈까?
상태바
대한항공 승무원들은 어디로 휴가를 갈까?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7.19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승무원. [사진=대한항공]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은 하와이와 방콕을 최고 여행지로 뽑았다. 대한한공은 앞으로도 직업 특성상 해외 여행 경험이 많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보다 알찬 정보를 고객들에게 제공, 선택의 기회를 넓혀갈 예정이다.

최근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55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보면, 대한항공이 취항하고 있는 38개국 113개 도시 중 하와이가 가족 및 신혼 여행지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방콕은 우정 및 혼여족(혼자 여행하는 사람) 여행지에서 1위로 선정됐다. 특히, 하와이는 가족·신혼여행 2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함과 동시에 우정·혼여 부문에서도 각각 2, 3위에 올랐다.

우정여행 부문에는 방콕이 전체 응답자 중 20%를 차지해 1등에 올랐다. 이어 하와이(10%), 파리(5%)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여름철 가족여행 부문에서는 하와이(32%)에 이어 취리히와 방콕이 각각 2~3위에 올랐다. 이외에도 다낭(3%), 발리(3%), 나트랑(3%), 괌(2%) 등 휴양지가 10위 내에 선정되기도 했다.

신혼여행 부문은 하와이가 전체 응답자 중 46%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다음으로는 몰디브가 11%를 차지해 2위에 올랐으며, 취리히, 파리, 로마가 뒤를 이었다. 혼여 부문에서는 방콕(9%)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파리(8%)와 하와이(7%), 라스베가스(5%), 로스엔젤레스(5%)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