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장학생 대상 ‘힐링캠프’ 진행
상태바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장학생 대상 ‘힐링캠프’ 진행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글로벌 비전 힐링캠프’ 진행
장학생 경제적 자립 위한 창업 및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7.1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장학생들이 싱가포르 국립대 학생들과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고속도로장학재단은 고속도로 장학생들에게 정서적인 지원과 해외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글로벌 비전 힐링캠프’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힐링캠프에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피해가정의 자녀에게 지급되는 장학금을 받은 학생 중 희망자 18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혁신기업 및 사회적 기업 방문, 해외취업 특강 등을 통해 견문을 넓히고, 현지 대학생과 함께 문화 탐방, 현지인 인터뷰 미션 등 팀 단위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또한, 전문 심리상담사가 캠프에 동행해 학생들의 심리적, 정서적 안정감을 위해 교통사고 트라우마·취업·학업 등 다양한 주제로 상시 상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성진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힐링캠프를 통해 학생들이 겪었을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되길 바란다”며 “이번 캠프의 경험이 예비 사회인으로 성장하는데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1996년 고속도로 장학재단을 설립해 지난해까지 고속도로 교통사고 가정의 청소년 5411명에게 장학금 약 81억원을 지급했다. 장학생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창업 및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