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규제 대책 마련 바쁜 이재용, 재판·수사에 발목 잡히나
상태바
日 규제 대책 마련 바쁜 이재용, 재판·수사에 발목 잡히나
삼바 분식회계 수사 급물살…검찰 칼 끝 수뇌부 향한다
국정농단 대법원 선고 변수…사내이사 재선임에도 영향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7.15 16: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급변하는 대외 환경 때문에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재료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 출장길에 오르는 한편 정부와의 대응책 논의에도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 검찰수사와 국정농단 대법원 선고, 사내이사 재선임 건 등의 이슈도 쌓여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증거인멸에 대한 검찰수사는 최근까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를 여러 차례 소환하며 수사에 급물살을 탄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의 소환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이 분식회계의 가장 큰 수혜자이며 직접 관여한 정황도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김태한 대표에 대한 수사를 마치고 구속 여부를 결정한 뒤 삼성 수뇌부를 향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을 조사한 뒤 이재용 부회장으로 향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조사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사건을 지휘하던 윤석열 지검장이 신임 검찰총장 후보에 오르면서 수사에 내실을 다질 여유가 생긴데다 이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대비로 분주한 만큼 외풍에 대비할 시간을 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하지 않은 것도 이같은 의도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대비를 위해 7일부터 13일까지 일본 출장을 다녀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검찰 수사 외에 국정농단 사태에 따른 대법원 재판도 변수다. 법조계에서는 이른 시일 내에 선고가 이뤄질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 이후 선고가 이뤄질 가능성도 크다. 

특히 경영권 승계가 있었는지 여부가 사건의 핵심인 만큼 최근 이와 관련된 새로운 증언이 나온 것이 대법원 선고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 

최근 검찰은 분식회계 수사 중 안진회계법인 회계사들로부터 삼성 쪽의 요구로 합병비율을 맞추기 위해 제일모직의 가치를 높이고 삼성물산의 가치를 낮추는 내용으로 보고서를 조작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참여연대는 15일 이와 관련해 이 부회장이 최대 4조100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기고 국민연금은 6750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추정했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이 부회장의 실형이 확정될 경우 경영 공백까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대외 경영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최고 결정권자의 공백은 삼성전자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이같은 이슈들 때문에 이 부회장의 사내이사 임기 연장도 어려워진 상황이다. 올해 10월 26일 임기가 만료되는 이 부회장에 대해 당초 삼성전자는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었으나 대법원 판결과 대내외 경영 환경 등 영향으로 이를 상정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늦어도 9월 주주총회에서는 안건을 상정하고 사내이사 임기를 연장해야 하지만 분식회계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상반기보다 사정이 더 안좋아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 부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상정할 경우 부결될 가능성은 적지만 대외 이미지는 안 좋아질 수 있다. 

삼성전자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되기 위해서는 참석 주주의 반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대한항공 주주총회와 마찬가지로 국민연금의 반대가 예상되지만 삼성전자에 대한 국민연금의 지분은 9.9%로 이건희 회장과 계열사 등 우호지분 21.21%에 못 미친다. 

국민연금의 경우 조양호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선임 반대와 일관성을 갖기 위해 반대 의결을 낼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 부결로 이끌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재계 관측이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경우 대한항공과 정관이 달라 이 부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이 어렵지 않은 상황이지만 대법원 판결과 대외 이미지 때문에 섣불리 안건을 상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7-17 01:52:09
삼성 건드리지 마라,, 정말 지긋지긋하다.
그 놈의 분식?, 삼바가 구멍 가게고, 삼성이 한국만의 기업일까?
바보 아니면 미쳤다고 기업이 그런 짓을...
먼저 이중 과세인 상속세부터 유연성 있게 바꿔라. 65% 나 내면 무슨 재주로 경영권을 지킬 수 있나?
기업 다 말아 먹고 돈 쓰기 좋아하는 정부는 뭘로 국민 먹여 살릴까? 빚으로?
점점 망해가는 나라에 누가 빚을 주겠나... 제발 좀 살자!!!!
미친 짓으로 일본 수출 규제 만들어 놓고 바쁜 이 부회장을 못 잡아먹어서...ㅉ
진짜 떠나고 싶을 듯,, 미쳤다 이 나라!!

정의 2019-07-15 17:19:08
지은 죄는 죄값으로 치르고, 휼륭한 국민과 직원이 능히 긍복할 테니 걱정하지 않아도 됨.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