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금융기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추진
상태바
이통 3사·금융기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추진
이르면 내년부터 모바일 App 통한 전자증명 시대 개막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7.14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으로 구성된 금융사들과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로 구성된 통신 3사와 삼성전자는 사업협약식을 갖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출범하기로 했다. 지난 12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협약식에서 7개 참여사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장 황원철 상무, 코스콤 미래성장본부 김계영 본부장,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 Unit장 오세현 전무,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 서영일 상무, 삼성전자 서비스기획그룹장 김주완 상무[사진=KEB하나은행]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이동통신 3사가 금융기관 등과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를 열기 위해 손을 잡았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지난 12일 더 플라자 호텔에서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과 사업 협약을 맺고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공동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통신, 제조, 금융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은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블록체인)으로 개인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이용자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탈중앙 식별자(DID) 기반 '자기주권 신원지갑' 서비스를 적용했다.

이용자가 기관·기업으로부터 받은 개인정보를 스마트폰 보안 저장 영역에 저장했다가 각종 증명이 필요할 때 원하는 데이터를 골라서 제출하는 형태다. 기존 기관과 기업이 보관하던 개인정보와 이에 대한 통제권을 이용자에게 돌려주는 것이다.

모바일앱 시연 모습[사진=KEB하나은행]

모바일 전자증명을 활용하면 각종 증명서 발부와 제출 절차도 간소화된다. 대졸자가 구직 과정에서 문서로 제출하던 대학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를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로 제출할 수 있고, 제출받은 기업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위변조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사업에서 SK텔레콤은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 역량과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출입통제 시범 적용 경험을 활용할 수 있다. KT는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지역화폐 등 축적된 플랫폼 서비스 역량과 5G 기가스텔스 등 블록체인 기술에 DID를 접목할 수 있고, LG유플러스는 제조·손해보험·통신사 간 블록체인 기반 단말 분실파손보험 서비스 구축 역량과 소프트뱅크와의 블록체인 협업 경험을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보안프로그램 녹스(Knox) 기반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통해 안전한 신원 정보 관리가 가능하며, 금융기관들은 업계에서 가장 높은 보안 수준의 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전국 주요 대학 제증명 발행·유통 서비스, 코스콤의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우선 적용되며, 서비스 조기 확산을 위해 SK, LG, KT 그룹사 신입·경력 채용 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