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차세대 콘솔 전쟁, 닌텐도도 참전하나
상태바
2020년 차세대 콘솔 전쟁, 닌텐도도 참전하나
연례 주주총회서 차세대 컨트롤러 개발 언급…“차세대 표준 될 것” 자신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0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닌텐도 스위치 프로 컨트롤러.[사진=닌텐도]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오는 2020년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이하 SIE)와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차세대 게임 콘솔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닌텐도도 차세대 콘솔 전쟁에 참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타쿠, 익스프레스 등 여러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말 열린 닌텐도 연례 주주총회에서 미야모토 시게루 닌텐도 게임 디자이너와 타카하시 신야 애니메이터, 시오타 코 하드웨어 총괄 등이 새로운 게임 컨트롤러 개발에 대해 언급했다. 외신 익스프레스는 “닌텐도가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컨트롤러 프로젝트가 PS5(가제)와 Xbox Two(가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비장의 카드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닌텐도는 ‘+’ 모양 방향키와 버튼이 조합된 컨트롤러로 게임업계 표준을 제시한 바 있다. 닌텐도64 컨트롤러의 아날로그 스틱, Wii 컨트롤러의 동작 제어 시스템은 현재까지 닌텐도 스위치를 비롯해 PS4, Xbox One 등 모든 게임기 컨트롤러에 적용되고 있다.

닌텐도는 거치형 게임 콘솔 ‘Wii U’가 시장에서 성공하지 못하며 난조를 겪다가 휴대용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로 예전의 명성을 되찾은 바 있다. 스위치는 터치스크린과 모션 컨트롤러가 포함돼 있지만 많은 유저들이 프로 컨트롤러를 사용하고 있다. 미야모토도 “정확성 면에서는 이 형태가 가장 확실하다”고 말했다.

미야모토 시게루는 “우리가 만든 컨트롤러가 게임업계 표준이 된 것은 자랑스럽지만, 현재 시점에서는 이를 뛰어넘는 차세대 컨트롤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움직임이 그대로 화면에 반영돼 플레이어가 명확하게 체감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가 필요하다. 모든 종류의 모션 컨트롤러를 시도하고 있지만 아직은 원하는 수준에 다다르지 못했다”며 “컨트롤러를 가장 잘 아는 기업으로서 우리가 만드는 컨트롤러는 차세대 표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야모토 발언이 사실이라면 게임 유저들은 2020년에 닌텐도가 개발한 새로운 방식의 컨트롤러를 볼 수 있다. 실물 발표보다는 차세대 컨트롤러의 청사진 수준에서 그칠 수도 있다. 총회 현장에서 새로운 하드웨어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만큼 위유를 잇는 차세대 거치형 게임 콘솔이 발표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