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국내 기업인들과 AI 투자계획 논의
상태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국내 기업인들과 AI 투자계획 논의
이재용 부회장 등 국내 기업인들과 만찬 간담회 참석…AI사업 외 日 수출 규제 관련 대화 나눠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7.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이 4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만찬을 위해 회동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우리 기업인들에게 “인공지능(AI)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최근 일본의 수출 제재와 관련해서도 많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4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후 오후 7시께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으로 이동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등 젊은 기업인들과 만찬을 가졌다. 

이날 만찬은 손 회장과 각별한 사이인 이 부회장의 소개로 성사됐으며 이후 2시간30분동안 비공개로 진행됐다. 

양국의 기업인들은 AI 사업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AI 관련 협업을 늘릴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함께 투자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도 “그렇다”라고 답해 조만간 AI 관련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손 회장은 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도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AI, 둘째도 AI, 셋째도 AI”라고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시장의 규모는 한계가 있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해야 한다. 소프트뱅크가 가진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도움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AI 외에 국내 기업인들의 최대 관심사인 일본 정부의 수출 제재와 관련해서도 많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이와 관련해 국내 기업인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취재진들에게 전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오고 갔는지 전해지진 않았다. 

한편 이날 만찬에 이 부회장과 손 회장은 같은 차로 이동하면서 차 안에서도 많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평소에도 전화통화를 주고 받을 정도로 각별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