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입법회 점거한 시민들…강경진압 시도에 일단 철수
상태바
홍콩 입법회 점거한 시민들…강경진압 시도에 일단 철수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7.0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입법회를 점거한 시민들.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홍콩 입법회를 무력 점거한 시민들이 반나절만에 의사당을 빠져나왔다. 주권반환 22주년 기념일 정통성이 훼손된 정부는 시민들을 격렬히 비난하며 나섰다.  

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1일 오후 청년층을 중심으로 한 일부 강경 시위대가 바리케이드, 금속 재질의 막대기 등을 이용해 입법회 청사 건물 1층 바깥에 있는 유리 벽 여러 개를 깼다.

시위대는 또 입법회 건물 안으로 쉽게 진입하려고 1층 외부에 둘러놓은 긴 금속 패널도 무더기로 떼어냈다. 입법회 건물을 둘러싼 유리벽과 유리문 여러 곳에 구멍이 난 가운데 이날 밤 9시(현지시간) 무렵부터 시위대가 건물 안으로 대거 들어갔다.

당초 경찰은 건물 밖에서 이들의 접근을 저지하려고 했다. 그러나 입법회로 밀려드는 시위대가 늘어나면서 건물 안으로 1차로 밀려났다가 다시 여기서도 밀려났다.

현재 입법회 건물 안의 시위대는 최소 수백명 이상으로 불어났으며 입법회 건물 바깥에도 역시 수천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시위대가 머무르고 있는 상태다.

홍콩 정부 청사는 입법회 청사와 바로 붙어 있지만 아직 정부 청사 건물이 시위대의 공격 대상이 됐다는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 시위대에 점거돼 시설 일부가 파괴되는 사태가 발생하자 입법회는 사상 최초로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1층 로비에서 시위대와 대치하던 경찰은 불법 진입을 중단하고 밖으로 나가라고 경고하기도 했지만 실제 강경한 진압 수단을 쓰지는 않고 현장에서 일단 물러났다. 지난달 12일 고무탄 등 진압용 무기를 대거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가 여론의 비난을 받은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경찰은 그러나 늦은 밤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동영상에서 곧 행동에 들어가 입법회 공간을 정리할 것이라면서 저항하는 자에게는 '적절한 힘'(appropriate force)을 사용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케리 람 행정장관도 경찰 수장을 대동하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시위대를 강하게 비판했다. 앤드루 렁 입법회 의장은 "시위대가 극단적 폭력을 쓰고 입법회에 몰려들어 청사가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된 것이 매우 슬프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규탄했다.

홍콩 시민들이 입법회 같은 중요 공공 기관에 진입해 점거 시위를 벌인 것은 홍콩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