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자원연구소, 건강한 감성돔 10만 마리 방류
상태바
수산자원연구소, 건강한 감성돔 10만 마리 방류
6월 26일 기장군 대변항 주변 해역서
  • 박흥식 기자
  • 승인 2019.06.2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박흥식 기자]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 연구개발을 통해 생산한 건강하고 어린 감성돔 10만 마리를 6월 26일 11시에 기장군 대변항 주변 해역에서 대형기선저인망수협 및 기장군과 함께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해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되는 감성돔 치어는 올해 3월 수정란을 입식해 연구소에서 부화시킨 후 100일 정도 키운 것으로, 기존 방류크기였던 5㎝보다 큰 8cm 이상으로 질병 없이 건강하고 활력이 넘쳐 생존율이 높아 바다에서도 잘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감성돔은 내만성 어종으로 수심 50m 이내, 바닥이 해조류가 있는 모래질이거나 암초지대인 연안에 서식한다. 1년생의 경우 대부분 수컷이며, 3~4년생은 수컷에서 암컷으로 성을 전환하기도 하며, 자연에서는 50cm 이상으로 자라기도 한다. 감성돔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횟감 중 하나로 어업인의 소득을 늘리는 고소득 품종이기도 하다.

연구소에서는 지난 5월 30일(서구·기장군), 5월 31일(영도구·해운대구)에 감성돔 치어 35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6월 3일에는 한국조구산업경영자협회와 함께 영도구 하리항에서, 6월 14일에는 낚시 관련단체(대한프로낚시·부산낚시·한국낚시협회)와 사하구 서도 인근해역에 감성돔 치어를 방류했으며, 시민 방류체험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866만 마리를 방류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지난 2015년 9월, 대형기선저인망수협과 수산자원조성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지금까지 기장군 해역에 말쥐치, 붉은쏨뱅이 등 8만 마리를 지원 방류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연안 자원회복의 중요성을 알리고,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