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민 대상 성폭력 실태 조사
상태바
성남시, 시민 대상 성폭력 실태 조사
지방자치단체로는 전국 처음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9.06.21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청 전경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성남시가 시민을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 조사를 해 성폭력 예방과 근절 정책을 수립·시행키로 했다.

시는 사업비 5000만원을 투입해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올해 말까지 ‘성남시 성폭력 실태 조사와 관련정책 수립 계획에 관한 연구 용역’을 맡겼다.

시민 성폭력 실태 조사 추진은 지방자치단체로는 성남시가 전국 처음이다.

조사 대상은 50개 동별, 연령별, 성비별로 표본 추출한 중·고등학생(만 15~18세) 500명과 성인(만 19~64세) 1000명 등 모두 1500명이다.

조사 내용은 디지털 성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 신종 성폭력 피해 여부, 계기, 장소, 성폭력 발생 시 신고체계, 가해자 신고 여부, 사건 처리 과정, 2차 가해 여부 등이다. 연구원 측이 각 가구를 방문해 면접 조사한다.

시는 실태 조사를 통해 성폭력이 발생하는 원인과 구조를 규명해 민선 7기 공약사업인 성폭력 근절 정책 마련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반영한 쏠라표지병, CCTV 설치 등 여성 안심 귀갓길 조성 사업을 확대해 ‘여성 안심도시 성남’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