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미래지향적 군정 수행한다
상태바
영동군, 미래지향적 군정 수행한다
19~20일 주요업무 추진실적 보고회 가지며 발전 동력 확인…올 상반기 마무리 새로운 도약 다짐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06.21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19~20일 이틀간 부서별 2019년 상반기 주요업무 추진실적 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영동군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충북 영동군이 2019년 상반기 주요사업과 민선7기 1주년의 주요 성과와 문제점 등을 되짚으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했다.

21일 영동군에 따르면 19~20일 이틀간 부서별 2019년 상반기 주요업무 추진실적 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는 상반기 동안 추진했던 군정의 종합적인 상황을 점검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미래지향적인 군정을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9일 기획감사담당관을 시작으로, 각 부서 팀장이 배석한 가운데 각 부서장이 보고하며 추진한 주요업무 성과와 잘된 점, 미흡한 부분을 짚어봤다.

그 동안 탄탄히 다져온 기반을 바탕으로, 추진계획에 의거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가 만들어졌는지를 집중 점검했다.

아울러 깊이 있는 토론으로 새로운 시대 군정이 나아갈 방향 등을 모색하며 민선7기의 원활하고 성공적인 운영을 다짐했다.

보고회에서 행정, 관광, 문화, 경제 등 군정 전 분야에서 창조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구축하며 다양한 시책을 펼쳐 온 것으로 보고됐다.

특히 지역의 최대발전동력이 될 8300억원 규모의 국책사업인 양수발전소 건설후보지 1등 선정을 최고 성과로 꼽았다.

이어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공모 선정 ▲호주와 교류협력 발판 마련 ▲야한밤에 와인포차 성공 개최 ▲영동사랑상품권 발행 ▲재해예방 우수기관 선정 ▲전선 지중화사업 선정 시행 ▲농업기계 현장순회 교육 증설 ▲치매안전센터 정식 개소 등을 주요성과로 밝혔다.

군은 노력과 열정이 만들어낸 알찬 결실들이 지역 선도의 탄탄한 기틀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군은 이를 토대로 대내·외 여건변화에 대한 전략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세부적인 영동발전 로드맵을 구체화시켜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효율적인 군정을 펼치기로 했다.

이날 보고회를 주재한 박세복 군수는 “추진결과에서 나타난 미흡한 부분은 세심히 보완해 지역발전의 토대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모든 군민이 활짝 웃고 행복할 수 있도록 전 공직자들이 자부심과 사명감으로 군정 추진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