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시 적수 현상 피해 학교에 구호품 지원 나서
상태바
대한항공, 인천시 적수 현상 피해 학교에 구호품 지원 나서
적수 현상 피해지역 학교에 생수 1000 박스 전달
  • 황진영 기자
  • 승인 2019.06.2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19일 인천시 서구지역 수돗물 음용 불가 판정 피해 학교에 생수 1000 박스(0.5 리터 30,000병)를 긴급 지원했다. 긴급 구호물품은 피해지역 학교 10곳에 전달 될 예정이다. [사진=대한항공]

[이뉴스투데이 황진영 기자] 대한항공이 인천시 적수 현상 피해 지역의 자라나는 새싹들을 위해 위로의 손길을 전한다.

대한항공은 19일 인천시 서구지역 수돗물 음용 불가 판정 피해 학교에 생수 1000 박스를 긴급 지원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항공의 긴급 구호물품은 피해지역 학교 10곳에 전달 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구호품이 피해 지역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에서 꿈을 키워가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 2018년 인도네시아 쓰나미, 라오스 댐 사고, 강원도 산불 △ 2017년 포항 지진, 페루 홍수 △ 2016년 피지 싸이클론, 미얀마 홍수 등 국내외 재난 현장에 긴급구호품을 지원해 왔다.

한진그룹은 글로벌 수송 물류기업의 특성을 살려 주력사인 대한항공, 한진이 홍수, 태풍, 지진, 화재 등 재난 현장을 찾아가 재난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