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경상남도 통합 돌봄 거점 ‘사회서비스원’ 개원
상태바
보건복지부, 경상남도 통합 돌봄 거점 ‘사회서비스원’ 개원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6.1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보건복지부는 19일 김해시 중소기업 비즈니스센터에서 경상남도 사회서비스원 개원식을 개최하고 본격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9년 사회서비스원 시범사업 지역인 서울특별시, 대구광역시, 경기도, 경상남도 중 경기도를 제외한 3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사회서비스원을 개소하게 됐다.

사회서비스원 설립은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및 투명성과 서비스 종사자들의 일자리 질을 높이기 위한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월에 발표한 ‘2019년 사회서비스원 시범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2019년에는 4개 광역자치단체에 사회서비스원을 설립‧운영하고 2022년까지 17개 광역자치단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4개 지역 사회서비스원에서는 2019년에 어린이집, 요양시설 등 국‧공립 시설 31개소, 종합재가센터 10개소를 운영해 약 1700여 명의 서비스 제공인력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경상남도 사회서비스원은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으로 추진하는 ‘커뮤니티케어센터*’와 ‘종합재가센터’를 통합·운영해 이용자 사례관리와 지역사회 돌봄서비스를 연계 제공한다.

이에 따라 이용자들은 전문 사례관리사를 통한 서비스 상담과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한 곳에서 통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올해 어린이집 5개소, 노인 요양시설 1개소, 커뮤니티케어센터 1개소 등 총 7개소의 국·공립 시설 운영을 통해 약 170여 명의 종사자를 정규직으로 고용한다.

다음 달부터는 창원시와 김해시에 각각 종합재가센터를 설립해 단계적으로 약 200여 명의 요양보호사 등을 고용하고 600여 명의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재가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개원식에 참석해 “사회서비스원은 사회서비스 공공성 및 품질 향상의 중추역할을 할 것”이라며 “나아가 누구나 누리는 포용적 복지국가 실현의 초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