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준우승…韓 축구 새희망 봤다
상태바
U-20 월드컵 준우승…韓 축구 새희망 봤다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서 1:3 역전패…FIFA 주관 대회 역대 최고 성적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6.1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후반 한국 이강인(오른쪽)과 조영욱이 우크라이나 진영으로 엇갈리며 침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역전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터졌지만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과 결승골을,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1:3으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오세훈(아산)과 이강인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가동하고 조영욱(서울)과 김세윤(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내세운 3-5-2 전술을 가동했다.

한국은 킥오프 2분 만에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김세윤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돌파하는 과정에서 우크라이나의 수비수 다닐로 베스코로바이니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고 경기를 진행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심판과 교신한 주심은 모니터로 달려가 김세윤의 충돌 장면을 되돌려봤고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한국은 전반 5분 이강인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왼발슛으로 선제골을 꽂았다. 이강인의 이번 대회 6번째(2골 4도움) 공격포인트였다.

이어 한국은 전반 32분 김현우가 불레차에게 거친 백태클을 시도하다 옐로카드를 받았고, 이것이 동점골의 실마리가 됐다.

우크라이나는 불레차가 전방으로 투입한 프리킥을 오세훈이 머리로 거둬냈지만 다시 전방으로 넘어와 골 지역 앞에 있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이어졌다. 수프리아하는 전반 34분 재빠른 오른발슛으로 골을 넣어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우크라이나의 측면 공격이 살아날 기미를 보이자 한국은 오세훈과 이강인을 뺀 나머지 선수들이 5백에 두 줄 수비로 전술을 바꾸고 역습으로 기회를 노렸다.

한국은 전반 막판 김세윤과 오세훈의 잇따른 왼발 중거리슛 시도가 크로스바를 넘으면서 1-1로 전반을 마쳤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세윤을 대신 스피드가 좋은 엄원상(광주)을 투입하고 4-2-3-1 전술로 바꾸는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후반전에 더 거세게 밀어붙인 우크라이나는 후반 8분 만에 결승골을 넣으며 한국과 격차를 벌이기 시작했다. 

한국의 공세를 막아낸 우크라이나는 유킴 코노플리아가 중원에서 전진 패스를 내줬고 볼을 이어받은 수프리아하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와 독대하며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조영욱 대신 전세진(수원)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19분에는 이강인의 크로스를 엄원상이 헤딩으로 골을 노렸지만 골대로 향하지 못했다.

막판 공격에 집중한 한국은 후반 44분 역습을 당했고 우크라이나의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는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지역 왼쪽까지 파고든 뒤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넣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가 끝난 뒤 시상식에서 이번 대회 2골 4도움에 빛나는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이강인이 처음이다. 

사상 첫 우승을 차지한 우크라이나의 골키퍼 안드리 루닌은 4실점으로 대회를 마쳐 최우수 골키퍼에게 주는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았다.

한편 태극전사들은 우승 트로피를 놓쳤지만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는 역사를 쓰면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02년 월드컵 전후로 태어난 ‘월드컵 베이비’들로 구성된 우리 대표팀은 2022년 열릴 카타르 월드컵에 새로운 희망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정오에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