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사회적 가치 창출 공로로 장관상 수상
상태바
‘SKT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사회적 가치 창출 공로로 장관상 수상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6.1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가 ICT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공로를 인정받아 장관 표창을 받았다.

14일 SK텔레콤은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제32회 정보문화의 달’ 기념식에서 독거 어르신 대상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로 정보문화 유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SK텔레콤 이준호 SV추진그룹장,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김영식 사무국장, 사회적 기업 ‘행복한 에코폰’ 나양원 이사가 함께 단상에 올라 표창을 받았다.

SK텔레콤은 지난 4월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행복한 에코폰’과 함께 협력해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시작했고 이를 주관하는 ‘ICT 케어센터’도 서울 성동구에 개소했다.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는 SK텔레콤이 AI·IoT 기술∙기기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 일자리를 만들며, ‘행복한 에코폰’이 ‘ICT 케어센터’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독거 어르신을 돌볼 뿐 아니라 독거 어르신의 정보 접근성을 개선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는 점이 특징이다.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은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장관 표창은 첨단 ICT 기술을 개방∙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고민하고 노력한 부분을 인정받은 성과”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인프라와 혁신적인 ICT 기술을 통해 우리 사회의 난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