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 광장서 FIFA U-20 월드컵 결승 응원전
상태바
용인시청 광장서 FIFA U-20 월드컵 결승 응원전
사상 최초 FIFA대회 우승 기원…행사 전‧후 경전철 특별 운행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9.06.1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른 U-20 월드컵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용인시민 합동 응원전이 16일 0시30분 용인시청 광장서 펼쳐진다.

용인시는 이날 우크라이나전에서 대한민국 U-20 남자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106만 용인시민의 화합을 다지기 위해 합동응원전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광장에 300인치 대형스크린을 설치해 본 경기가 시작되기 30분 전부터 월드컵 중계방송을 송출한다.

특히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경기 전‧후 경전철을 특별 운행한다.

시청역을 기준으로 경기 전엔 15일 23시30분부터 16일 1시까지 15분 간격으로 운행하고, 경기 후엔 3시20분부터 시청역에서 기흥역, 전대‧에버랜드역 방향으로 승객 수에 따라 수시로 운행한다.

한편 기흥역, 전대‧에버랜드역에서 출발해 시청역으로 오는 차량은 16일 0시45분까지 운행한다.

시 관계자는“연일 대한민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U-20 국가대표팀이 이번에 우승컵을 안을 수 있도록 106만 시민이 한마음으로 응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