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전성기재단, 닥터헬기 소중함 응원하는 ‘소생캠페인’ 진행
상태바
라이나전성기재단, 닥터헬기 소중함 응원하는 ‘소생캠페인’ 진행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6.1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서울 종로구청 인근 라이나생명 사옥 옥상정원에서 라이나생명의 공익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이 개최한 닥터헬기의 소중함을 응원하는 소생캠페인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라이나전성기재단]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라이나생명의 공익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은 12일 서울 종로구청 인근 사옥 옥상정원에서 닥터헬기의 소중함을 응원하는 소생캠페인을 진행했다.

‘하늘위의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이착륙 때 소음고통이 제기되자 풍선을 터트리며 100dB(데시벨)이상의 소음을 참아보는 캠페인이다. 복합중증외상치료의 권위자인 아주대 이국종 교수, 영화배유 류승룡 씨 등 유명인사가 온라인을 통해 참여하면서 확산되고 있다.       

라이나전성기재단도 2016년부터 골든타임 안에 심폐소생술을 받을 수 있는 위치기반 응급알림 앱 ‘하트히어로’를 개발 하는 등 심폐소생술을 전파하는 사회공헌활동에 나서고 있어 이날 심폐소생술 국민운동본부와 함께 소생캠페인에 참여했다.

한문철 라이나전성기재단 상임이사는 “‘하트히어로’를 통해 누구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심폐소생술 시연도 함께 진행했다”며 “폭염 물놀이 등 여름철 응급사고 발생에 대비해 심폐소생술과 닥터헬기의 소중함이 더욱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