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주형철 경제보좌관 의혹,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靑 “주형철 경제보좌관 의혹,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한국당 의원들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 물어 금명간 고소키로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청와대가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한국벤처투자 대표 시절, 친노(친노무현)계 병원 관계사 출신이 세운 신생 중소 벤처캐피탈(VC)에 수백억원대 자금을 출자한 대가로 청와대 경제보좌관으로 영전했다는 전날(11일) 자유한국당의 주장에 대해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이라고 12일 일축했다.

그러면서 허위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한국당 의원들을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 금명간 고소키로 했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염곡동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열린 신남방 비즈니스 데스크 출범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자유한국당이 어제 주형철 경제보좌관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며 ”기자회견을 통해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을 밝힌 해당 의원들을 조만간 고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한국당 의원들이 지목한 회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설립돼 2015년 12월 120억 원, 2017년 4월 90억 원 등 2차례에 걸쳐 210억 원을 출자 받은 것으로 한국벤처투자 공시에 나와 있다”며 “이미 박근혜 정부 시절에 거액을 출자 받았고 게다가 설립 2개월 만에 120억원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그만큼 역량 있는 회사로 평가받았다”라고 부연했다.

또 “한국벤처투자가 2년 미만의 신생 창업투자사에 출자한 사례는 2017년에만 25건이나 된다“며 ”신생 회사에 특혜 출자를 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앞선 12일 한국당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 TF’ 팀장인 이종배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사위 서 모씨가 재직했던 ‘토리게임즈’에 대한 특혜 의혹에 대해 청와대의 답변과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토리게임즈에 8000만원을 빌려주고 사무실도 함께 사용한 '플레너스투자자문'의 김 모 부사장이 세운 벤처캐피탈 업체 '케이런벤체스'가, 불과 설립 2년 만인 지난 2017년 12월 정부가 공모하는 733억원 규모의 펀드 공용 운용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김 모 부사장은 친노계 인사인 이상호 원장이 소유한 '우리들병원' 관계사인 '우리들창업투자' 부사장 출신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