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자회사 피그,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서비스 맡는다
상태바
라인게임즈 자회사 피그,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서비스 맡는다
하반기 중 일본 시작으로 글로벌 순차 서비스할 것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6.11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피그]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라인게임즈 자회사 피그는 스마트조이가 개발한 모바일 미소녀 RPG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피그는 라인게임즈 100% 자회사로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비롯해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모바일게임 컨설팅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피그는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서비스판권을 확보하고 하반기 중 일본을 시작으로 동남아, 북미 등 순차적으로 서비스 권역을 확대한다.

라스트 오리진은 미소녀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하는 모바일 전략 RPG다. 2D 그래픽을 통한 전투 애니메이션과 다양한 스킬, 전략성 등이 특징이다. 지난 2월 출시 약 6일여 만에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순위 6위를 기록한 바 있다.

정후석 피그 대표는 “글로벌 유저들에게 라스트 오리진이 지닌 특징과 다양한 재미 요소를 충실히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노두섭 스마트조이 대표는 “게임 사업 부문 전문성을 지닌 피그와 적극 협력해 글로벌에서도 사랑받는 게임을 선보일 것”이라며 “라스트 오리진에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