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광주시 소재 자동차부품기업 자금난 해소 위한 특례보증 MOU 체결
상태바
광주은행, 광주시 소재 자동차부품기업 자금난 해소 위한 특례보증 MOU 체결
광주은행 관계자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금융지원·상생경영 앞장설 것”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6.1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와 광주신용보증재단, 광주은행이 11일 광주시 소재 자동차부품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광주은행]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광주은행이 광주지역 내 자동차부품기업 발전과 상생을 위해 특례보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광주시청에서 진행된 본 MOU는 광주광역시에서 출연한 출연금을 재원으로 광주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하고, 광주은행 등 협약체결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총 300억 원 특별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특별보증은 업체당 최대 3억 원까지 지원되며, 대출기간은 최대 5년 이내이다. 또한 대출금액 1억 원이하 고객에게는 100% 전액보증서를 발급해주며, 대출금리는 최저 3%로 저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이우경 광주은행 영업추진부장은 “광주·전남의 대표은행으로서 앞으로도 경영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지역 기업에 도움이 되는 금융지원과 상생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올해 골목상권특례보증 및 청년창업특례보증 등 광주광역시 금융지원 업무협약에 적극 동참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에게 실질적인 금융혜택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