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야놀자, 6월부터 가맹점과 상생 위한 ‘로열티 제로’ 시행
상태바
[스타트업] 야놀자, 6월부터 가맹점과 상생 위한 ‘로열티 제로’ 시행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5.31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야놀자]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야놀자F&G가 다음 달부터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한 ‘로열티 제로’를 시행한다.

31일 야놀자에 따르면 ‘로열티 제로’는 자사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부담하는 브랜드 로열티 전액을 야놀자 앱 광고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상생 정책이다. 

광고비로 사용 가능한 로열티 금액은 최대 250만 원으로 제한해 가맹점에서 실제 부담하는 비용을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대부분 가맹점주는 로열티와 더불어 매출 증대를 위한 야놀자 앱 내 광고를 추가로 집행해왔다. 

이번 정책이 시행되면 가맹점주는 지불한 로열티 전액을 광고비로 전환해 사실상 로열티에 대한 부담이 없어지는 셈이다. 광고 상품은 점주가 자율적으로 선택 가능하다.

예례로, 로열티와 광고비를 각각 100만원, 총 200만원을 부담하던 가맹점주는 ‘제로 로열티’가 적용되면 100만원 로열티를 광고 상품에 전부 재투자해 100만원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김진정 야놀자F&G 대표는 “야놀자는 점주들을 위한 금융 상품 지원, 재난 지역 수수료 면제, 숙박업 인재 양성 등 중소형 숙박 시장 발전과 상생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가맹점 직접적인 수익 개선을 위한 이번 상생 정책을 시작으로 본부와 가맹점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로 거듭나고, 소비자들에게는 더 좋은 숙박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