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여기어때 액티비티, 익스트림 상품 수 올해 초 대비 50% 급증
상태바
[스타트업] 여기어때 액티비티, 익스트림 상품 수 올해 초 대비 50% 급증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5.2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위드이노베이션은 여기어때 내 '익스트림 액티비티' 상품이 500개를 넘어섰다고 28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올해 초 대비 등록 상품수가 50% 급증했고, 전체 액티비티(4000여개) 상품의 12.5%를 차지한다.

'익스트림 액티비티'는 스피드와 스릴을 느낄 수 있는 극한의 모험 스포츠 활동을 뜻한다. 

주요 상품은 패러글라이딩, 경비행기, 스카이다이빙, 번지점프 등 공중 액티비티부터 서핑·패들보드, 스쿠버다이빙, 플라이보드 등 수상 액티비티까지 다양하다.

아울러 내부시설에서 즐기는 실내 스카이다이빙과 실내 서핑, 루지, 카트, 집라인 등 야외 시설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 크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인구 5000만 명 이상,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가 넘는 7번째 국가로 이름을 올렸다.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됨과 동시에, 생활이 선진국 수준으로 높아지며 여가 문화에 변화가 감지됐다. 

업계에 따르면 과거 국민소득 1만 달러 시대에는 등산, 테니스, 자전거와 같은 야외활동이, 2만 달러를 넘어서면서 골프 등 아웃도어 열풍이 거셌다.

2만 달러(2006년)에서 12년만에 '3만 달러 시대'가 도래하면서, 최근 익스트림 액티비티를 중심으로 새로운 여가 트렌드가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변화에 맞춰 해외에서 유행한 신생 프로그램이 유입된 점도 익스트림 액티비티 소비 진입장벽을 낮췄다는 평가다. 

올해 실내 스카이다이빙이나 플라이보드, 실내 서핑 등 실내 액티비티 시설이 접근성 높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들어섰다. 

비성수기에도 방문이 가능해, 시의성 없이 익스트림 액티비티를 소비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 셈이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국민수준이 높아지면서 그동안 접하기 어려웠던 극한의 액티비티를 찾는 고객층이 확대되고 있다”며 “익스트림 액티비티 상품 수와 소비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