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 대학 순회하며 지역 발전 아이디어 모은다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도, 지역 대학 순회하며 지역 발전 아이디어 모은다27일(월) 영남대에서 남부권 간담회... 서부권․북부권․동부권 순회 예정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경상북도는 위기를 맞고 있는 지역대학들의 활로 모색과 지자체 및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 방안을 찾기 위하여 직접 대학현장을 찾아가는 ‘도,시군-대학 간 권역별 간담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해 지역대학 살리기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6월말까지 2개월에 걸쳐 도내 18개 대학을 권역별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간담회에는 도, 시군 관련부서와 대학관계자 및 교수 등이 대거 참여한다.

경북도 차원에서 처음 추진하는 이번 권역별 간담회는 참여 기관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 지역대학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동 협력사업 발굴’, ‘상호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 ‘지역사회를 연계한 발전 방안’및 ‘기관 간 소통과 지속가능한 네트워크 체제 구축’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으기 위한 취지에서 기획되었다.

도는 먼저 27일(월) 남부권을 시작으로 6월에는 서부권, 북부권 및 동부권에서 연이어 개최한다.

27일(월) 열린 제1차 간담회에서는 지역의 6개 대학 기획부서장과 사업제안 교수, 도청 및 경산시청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관별 사업제안 설명, 질의응답, 자유토론 등의 시간을 갖고 시종 열띤 분위기 속에서 회의가 진행되었다.

이날 대학 측에서는 ▲사립대학교 교육환경 및 시설개선 지원 ▲창의․융합교육 지원 ▲노인 낙상예방 프로그램 운영 ▲초․중등 학생 척추건강 프로그램 운영 ▲지역대학과 함께하는 청소년 건강지원사업(건강캠프) ▲평생교육 살롱 성인 문화교육 ▲학교 밖 생활과학교실 활성화 ▲일자리창출형 반려동물산업특화 생태계 조성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영남대학교 김병주 기획처장은 “사립대학은 국립대학과 달리 재정상황이 열악하여 교육환경 및 시설개선 투자에 엄두도 못 내고 있다”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재정지원을 건의하였으며, 대구 한의대학 박재효 교수(물리치료학과)는 “성장기 초․중등 학생들의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척추측만증이 급증하고 있다”며 척추건강 프로그램 도입을 주문했다.

또한, 김예영 교수(한방스포츠의학과)는 방학기간을 이용하여 지자체와 대학이 공동으로 지역의 비만 청소년 대상 ‘청소년 건강캠프’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대구 가톨릭대학 김경환 교수(국제의료경영학과)는 “1인가구 급증과 함께 반려동물 가족(펫팸족, Pet+Family)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향후 반려동물산업 관련 시장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하루빨리 지역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반려동물산업특화 생태계 조성에 대학과 지자체가 나설 것을 건의했다.

한편, 함께 참석한 경북도와 경산시에서도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지역 대학의 협조와 관심을 부탁했다.

도청 원자력정책과에서는 원전해체 전문인력 육성사업에 지역대학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으며, 사회적경제과에서는 사회적경제를 통한 청년 일자리창출을 위해 대학 내 사회적경제 교육과정 개설과 사회적경제 청년 취․창업 지원사업 설명회의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영남대학교 김병주 기획처장은 “그동안 지자체와 대학의 소통이 다소 부족한 면이 없지 않았다. 경북도가 대학을 찾아다니며 이런 자리를 마련해 준 자체만으로도 대학으로서는 큰 힘이 된다”며 앞으로도 자주 만남의 자리를 가졌으면 하는 바램을 나타냈다.

배성길 경북도 교육정책관은 “이제는 도와 교육청, 시군, 대학이 따로따로가 아닌 모두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상생의 프로젝트를 찾는 깊은 고민을 해야 할 때”라며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육복지만이 진정한 도민행복을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동락 기자  dongrak67@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