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돼지열병, 국토 3분의 2로 번져…당국 초긴장
상태바
베트남 돼지열병, 국토 3분의 2로 번져…당국 초긴장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5.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베트남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이미 전체 국토의 3분의 2가량에서 ASF가 발생한 가운데 남부지역이 건기에서 우기로 바뀌고 있어 방역 당국이 추가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27일 일간 뚜오이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5일 베트남 남부 껀터시의 돼지사육 농가에서도 ASF가 발견돼 베트남 전체 63개 대도시 및 지방성 가운데 66.7%인 42곳이 몸살을 앓고 있다. 지금까지 현지에서 사육하는 돼지의 5%가 넘는 170만 마리 이상이 살처분됐다.

베트남에서는 지난 2월 1일 북부 지역에서 처음으로 ASF가 발견된 뒤 중부지역을 거쳐 남부까지 급속도로 번진 상황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이 100%에 달할 정도로 한번 걸리면 대부분이 죽는 가축 전염병이다. 그러나 인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는 "남부지역이 건기에서 우기로 바뀌면서 ASF가 발병하는 지역이 더 늘어날 수 있다"면서 관련 기관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