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스마트시티 사업 가속… 빅데이터로 맞춤형 범죄예방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SK텔레콤, 스마트시티 사업 가속… 빅데이터로 맞춤형 범죄예방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이 대구시와 손잡고 스마트시티 사업을 구체화 한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점점 지능화하는 범죄현장에 빠르게 대응한다. 

22일 SK텔레콤은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과 ‘112 신고 정보, 순찰차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범죄예방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SK텔레콤이 참여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일환이다. SK텔레콤은 대구광역시 개방형 데이터 허브 센터 구축과 도시행정서비스 고도화 주관기관이다.

SK텔레콤과 대구지방경찰청은 폭력, 시비, 주취자, 교통사고 등에 대한 112 신고 정보를 신고유형과 출동시간∙발생장소 등으로 분류하고 순찰차 이동경로와 배치 위치 등을 분석해 상황별로 효율적인 대처를 돕는다. 또 SK텔레콤 유동인구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시내 각 지역 시간별∙연령별∙성별 인구 분포를 고려한 맞춤형 범죄 예방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참여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범죄 발생시 빠른 대응이 가능해지고 나아가 범죄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향후 해당 사업 성공사례를 타 지역에 전파해 경찰청 112 순찰노선 개발 사업과 연계한 전국단위 범죄 대응 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은 “SK텔레콤의 과학적인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경찰 업무를 적극 지원하고, 더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혜리 기자  chewoo_@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