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급, EU 국적선박 100척 유해물질 검사 계약 체결  
상태바
한국선급, EU 국적선박 100척 유해물질 검사 계약 체결  
독일 지본사와 서비스 계약, 이정기 회장 "세계적 기술력 인정 쾌거"...IMO 협약 발효되면 시장 커질 전망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5.2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급, 지본, 베리파비아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선급]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선급(KR)은 최근 독일 소재 세계적 선박회사인 지본(ZEABORN)사가 관리하는 선박 100여척에 대해 유해물질목록 검사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세계적으로 환경에 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09년 5월 국제해사기구(IMO)는 홍콩 회의를 통해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선박 재활용에 대한 국제협약’을 채택했지만 현재 발효되지는 않은 상태이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유럽연합은 EU 선박재활용 규정(EU Ship Recycling Regulation)을 제정하고 EU 국적 선박의 해체·분해·재활용 등의 작업이 친환경적이며 안전한 방식으로 이뤄지도록 엄격한 요건을 설정했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 국적선 및 유럽연합 모든 영해에 기항하는 선박은 기국과 무관하게 2020년 12월 31일 이후 선내 모든 유해 물질이 기록된 목록 및 관련 증서를 비치해야 한다.

한국선급은 이번 계약을 통해 지본사의 선박 100여척에 대해 작성된 유해물질목록에 대한 검증, IHM 관련 선박검사 시행, 적합확인서 또는 유해물질증서 발행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선내 유해물질 파악 및 목록 작성은 한국선급에 등록된 전문공급업체인 베리파비아(Verifavia)사를 통해 진행된다. 현재 베리파비아사 포함 전 세계 7개사가 한국선급 전문공급업체로 등록되어 있다. 

띠에모 율리히 지본사 부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선급과 같은 신뢰성 있는 세계적 선급을 파트너로 맞이해 우리 회사 선박들의 국제협약이행을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이번 계약은 한국선급이 다년간 축적해온 친환경 기술서비스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된 쾌거”라고 말하며 “고객과의 긴밀한 기술 협의 및 최고의 기술서비스 제공으로 국제협약 준수에 최상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