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남구청장 "폭발사고 우려…화학물질 저장소 반대"
상태바
부산남구청장 "폭발사고 우려…화학물질 저장소 반대"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5.2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 [사진=부산 남구청]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이 20일 부산항만공사(BPA)가 남구 감만부두에 추진하는 유해화학물질 저장소와 관련한 입장문을 내고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박 구청장은 "감만부두는 인근 2㎞ 내 감만동·용당동에 주민 1만1천가구 2만4000여명 주거지가 있으며 500m 남짓 거리에 1400여가구 아파트를 비롯해 한국쉘석유, 현대오일뱅크 등 저유시설이 밀집된 곳"이라고 강조했다.

박 구청장은 이런 지역 특성을 고려할 때 2015년 중국 톈진항 폭발사고와 같은 유사 사고가 발생하면 더 큰 인명과 재산피해가 생길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 구청장은 BPA의 관련 업무처리에도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주민 생명과 안전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하면서 우리 구는 물론 주민을 대상으로 사전 설명회나 공청회 등 의견수렴 절차도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입지 선정과 추진과정에 대한 세부자료 공개를 요구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최근 부산시에 속한 북항 감만부두 2번 선석과 경남 창원시 진해구 남문동 신항 운동 1단계 항만 배후부지에 각각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하기로 하고 운영사업자 선정 공고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는 탱크 등 용기에 담긴 독물·부식성 물질·기타 위험물질이나 제품을 저장하고 반출입하는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