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대암산 용늪, 올해 탐방 '시작'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인제 대암산 용늪, 올해 탐방 '시작' 
천연기념물 제246호이자 국내 최초 람사협약 습지로 등록된 강원 인제군 대암산 용늪이 지난 16일 개방된 가운데 탐방객들이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인제군]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천연기념물 제246호이자 국내 최초 람사협약 습지로 등록된 강원 인제군 대암산 용늪이 16일부터 10월31일까지 개방된다.

17일 인제군에 따르면 인제 대암산 정상 부근에 위치한 용늪은 해발 1200m 고지대에 315㏊, 둘레 1045m의 습지로 지난 1973년 천연기념물 제246호로 지정 후 1997년 국내 최초 람사협약 습지로 등록됐다.

대암산 용늪 습지보호지역은 1일 인제 150명, 양양 100명 등 총 250명으로 출입이 제안된다.

인제지역 탐방코스로는 서화면 서흥리 방면 1일 130명으로 트래킹 및 등산을 통해 이동하면 왕복 5~6시간이 소요되며 가아리 방면은 20명으로 임도를 따라 2~3시간 차량 이동해야 한다.

용늪 내부 탐방을 희망하는 사람은 자연환경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내부를 둘러 볼 수 있으나 1회 20명씩 입장 가능하며 탐방 때에는 자연환경해설사의 통제에 따라야 하고 전 지역 취사야영이 금지된다.

신청은 탐방 월을 기준으로 전월 1일부터 탐방예정일 14일전까지 인제군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탐방취소도 14일 전까지만 허용된다. 단 제한 인원이 초과되면 신청이 되지 않는다.

한편 용늪 탐방객 수는 2017년 5987명, 2018년 7608명 등으로 신비한 모습을 간직한 습지를 보기 위해 매년 찾는 탐방객이 증가하고 있다.

어경인 기자  eo410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