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의원 “‘한센병 발언’, 부적절 비유…고통받는 환우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상태바
김현아 의원 “‘한센병 발언’, 부적절 비유…고통받는 환우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5.17 14: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말 파문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기자회견을 하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전날 방송에 출연해 한센병 환우들과 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것과 관련, “방송 인터뷰 중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며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여러분의 현실 속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제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라면서 “그것이 제 진심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리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한센병 환자들에게 더 큰 상처가 될 수 있어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한다”라며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 되게 하면서 그 빚을 갚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이후 몰려든 취재진을 향해선 “정치인의 언어가 맥락으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 의원은 전날 오후 YTN 방송 ‘더뉴스-더정치’에 출연,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말해 거센 논란이 일으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in 2019-05-17 14:24:49
나오는데로 짓거리지말자....아줌마야..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