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피자헛, 서울시와 MOU…배달용 ‘전기 오토바이’ 교체
상태바
한국피자헛, 서울시와 MOU…배달용 ‘전기 오토바이’ 교체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4.2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피자헛>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피자헛 배달용 오토바이가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있는 전기 오토바이로 바꾼다.

한국피자헛이 24일 서울시청서 서울시 및 프랜차이즈, 배달 업체 등과 함께 배달용 엔진 이륜차(오토바이)를 친환경 전기 이륜차로 전환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피자헛은 24일 서울시와 업무 협약을 맺고, 미세먼지 저감 및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배달용 오토바이를 전기 오토바이로 전환해 나가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피자헛은 협약에 참여한 맥도날드, 교촌치킨, 배민라이더스, 부릉, 바로고 등 5개 업체와 함께 올 한 해 전기 이륜차 1050대를 보급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노후 엔진 오토바이를 교체하거나 신규 구매할 경우 전기 오토바이를 우선적으로 구매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배달용 차량 교체 수요에 대한 예산을 확보하는 한편, 편리한 전기 오토바이 이용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다각적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는 15일 서울시가 발표한 ‘생활권 미세먼지 그물망 대책’ 일환이다. 생활 곳곳에 산재된 미세 오염원까지 촘촘히 관리하려는 방안으로, 엔진 오토바이를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하면 미세먼지 발생 주요 원인인 질소산화물(NOx)이 감소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현재 서울시 내 배달용 오토바이는 10만대에 이르는데, 서울시는 이를 2025년까지 전량 교체할 예정이다.

스티븐 리 한국피자헛 대표이사는 “피자헛은 업계 선두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도 다방면으로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경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자헛의 배달 전용 매장은 2018년 249개에서 2019년 274개로 1년 새 25개가 늘어나는 등 지속적으로 수가 증가하고 있다. 배달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지난 3년간 피자헛의 매장별 주문 건수, 고객수도 각각 53.1%, 35%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