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육성 양파 신품종 ‘파링’ 농가 보급 시작
상태바
전남 육성 양파 신품종 ‘파링’ 농가 보급 시작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04.2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이 육종한 양파 신품종 '파링'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라남도농업기술원이 육성한 양파 극조생 신품종 ‘파링’의 농가보급이 시작된다.

신품종 ‘파링’은 현재 농가에서 재배중인 수입 조생종을 대체할 수 있는 품종으로 제주도, 고흥, 무안 등 현지에서 연차 간 생육 및 수량을 평가해 2016년 농촌진흥청 직무육성 심의회를 통과했고, 2017년에 국립종자원 품종보호출원 됐다.

또한 2018년에는 전남 화순군 대농씨드에 통상실시를 추진해 현재는 약 0.5ha가 재배 되고 있으며, 내년에는 무안군과 대농씨드, 전남농기원이 공동으로 보급사업을 추진 고흥과 무안 등에 약 2ha 이상 보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양파 시장은 1조1000억 원으로 단위 노지채소 중 가장 큰 규모 중 하나다. 전국 재배면적은 2만6418ha이며 이 중 약 43%가 전남에서 재배하고 있어 전남 노지 채소의 주요 작물이다.

양파 생산비의 대부분을 노동비와 종묘비 비료비가 차지하는 가운데 종자의 대부분이 수입에 의존해 국산 품종의 육성과 보급이 절실한 상황이다.

전남농업기술원 원예연구소 김성준 연구사는 “우리나라 종자를 우리나라 농부가 재배하고 우리나라 국민이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종자를 만들고 보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