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중남미·베트남서 1천만달러 상담실적 거둬
상태바
용인시, 중남미·베트남서 1천만달러 상담실적 거둬
관내 중소기업 7사 종합박람회 등 참가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9.04.1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13일 베트남 하노이 인터내셔널 익스비션 센터에서 열린 종합박람회에 참가한 관내 기업들 <용인시 제공>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용인시는 관내 7개 기업이 최근 중남미와 베트남에서 열린 수출상담회와 종합박람회에 참가해 1천만달러 규모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17일 밝혔다.

베트남 하노이 인터내셔널 익스비션 센터에서 지난 10~13일 열린 ‘종합박람회’에는 ㈜디케이에프비, ㈜에이엘, ㈜하이필, ㈜헬스투데이 5사가 참여해 57회의 바이어 미팅과 650만달러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GOTSSE’라는 브랜드 초콜렛을 선보인 ㈜디케이에프비는 현지 바이어들의 관심을 받아 330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

앞서 1~7일 브라질 상파울로와 콜럼비아 보고타 KOTRA 무역관에서 열린 수출상담회에는 패키징 제조업체 ㈜디에스엠앤티와 원적외선전구 제조업체인 재경전광산업(주)이 참여했다. ㈜디에스엠앤티는 우수한 품질의 알루미늄 패키징을 선보여 350만달러의 상담을 진행했다.

시는 향후 1년 이내 이들 7개 기업에서 360만달러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시 관계자는 “미·중 통상갈등과 보호무역주의로 수입규제 조치가 확산되는 등 무역환경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관내 기업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해외시장개척과 전시회 참가 시 부스임차료, 장비, 운송비, 통역비 등 비용의 90%를 지원하고 있으며, 오는 6월과 7월에도 베트남과 미국 등에 시장 개척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