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책일반
KAIST, 교내 연구자 축제 ‘2019 리서치데이’ 23일 개최우수 연구자 시상, 강연 진행…연구성과 공유, 학생들과 만남 마련
오준호 KAIST 기계공학과 교수 휴보랩 시연 모습. <사진=KAIST>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KAIST가 23일 오전 10시부터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5층에 있는 정근모 콘퍼런스홀에서 ‘2019 KAIST 리서치데이’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리서치데이’는 주요 연구성과 소개를 통해 R&D 분야의 정보교류 기회를 제공하고 상호 협력·소통하는 연구 문화조성으로 연구자들의 응집력을 높여 융합연구를 활성화한다는 취지로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교내 연구자들의 축제다.

올해 행사에서는 연구부문 우수교원과 대표 연구성과 10선을 뽑아 포상한다. 이와 함께 최고 연구상인 ‘연구대상’ 수상자인 조병진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반도체 소자와 에너지 소자 분야에서의 한계 돌파’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이밖에 박용근 물리학과 교수와 박인철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각각 ‘연구상’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이노베이션상’ 수상자로는 김문철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뽑혔다. 또 최성율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와 임성갑 생명화학공학과 교수, 박상희 신소재공학과 교수 등 3명은 한 팀으로 융합 연구상을 받는다. 

이들 수상자는 행사 기간 내 강연을 통해 연구에 대한 열정과 경험을 학부생 및 석·박사 과정 학생은 물론 동료 연구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KAIST를 대표하는 R&D 연구성과 10선에는 △리드버그원자 양자컴퓨터(안재욱·심흥선 물리학과 교수 공동수상) △상온의 탄소-수소 결합 촉매 반응(백무현 화학과 교수) △DNA 사이 막대 모양 이온의 역할 규명(김용운 나노과학기술대학원 교수) △자원 탐색 및 획득 조절 신경회로(김대수 생명과학과 교수) △뇌종양의 원인 규명과 새로운 치료법 (이정호 의과학대학원 교수) 등이 자연과학 및 생명과학 분야의 우수 연구성과로 선정됐다.

공학 분야에서는 △시공간 경계를 이용한 빛의 선형 주파수 변환 기술(민범기 기계공학과 교수) △투명 유연 포스 터치 센서(윤준보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반도체 웨이퍼 내 결함 패턴 탐지(김희영 산업및시스템공학과 교수) △스핀 기반 로직 소자(박병국 신소재공학과 교수) △탄소 나노튜브 기반의 근접 암 치료 장비(조성오 원자력및양자공학과 교수) 등이 선정됐다. 

KAIST 관계자는 “이날 행사장에서는 우수 연구성과 10선이 동영상을 통해 시연, 소개될 예정”이라며 “시상식 후에는 오찬과 함께 연구자들 간의 교류 시간도 준비돼 있어 교수와 학생 등 KAIST 구성원은 물론 시민들도 누구든지 이 행사에 참여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