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포천시,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 8년 연속 선정
<사진제공=포천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기자] 포천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에 2012년부터 8년 연속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지역도서관을 거점으로 강연과 탐방을 통한 인문학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인문학의 일상화ㆍ생활화을 위해 추진하는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하는 사업으로 중앙도서관과 일동도서관이 선정되어 총 2,000만원의 국비를 지원 받아 5월부터 10월까지 운영 할 예정이다.

중앙도서관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100년 전의 외침, 삼일독립 운동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시민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일동도서관에서는 “남북평화시대의 길! 포천에서 찾다”라는 주제로 시민을 대상으로 강연 및 토론과 탐방 활동, 후속모임 등을 진행한다.

이광호 도서관정책과장은 “시민들에게 친절함을 기본으로 하여 다양한 양질의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고 즐기는 도서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공감 시책을 발굴하여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시립도서관은 올해 △ 생활 SOC 작은도서관 조성 △ 다문화서비스 지원 △ 인문독서 아카데미 △ 작은 도서관 순회사서 지원 △ 도서관과 함께 책읽기 사업 △ 도서관 1관 1단 사업에 선정되는 등 각종 중앙 부처 공모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배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