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도공 강원본부, 이산화탄소 경보장치 무상대여16일 졸음운전 퇴치 캠페인 협약
박명득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장은 16일 버스·화물차 운수업체, 이산화탄소 경보장치 제조업체와 차량용 이산화탄소 경보장치 활용 졸음운전 퇴치 캠페인 협약을 했다. <사진제공=도로공사 강원본부>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본부장 박명득)는 버스·화물차 운수업체, 이산화탄소 경보장치 제조업체와 16일 차량용 이산화탄소 경보장치 활용 졸음운전 퇴치 캠페인 협약을 했다.

협약식에는 박명득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장과 고영우 강원여객 자동차 원주영업소장, 권오영 동해상사고속 팀장, 최중언 선진물류 대표, 지영선 경영물류 대표, 정치웅 미림기업 부장, 김동철 천호테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캠페인은 운전자가 주행 중 경보장치 안내에 따라 주기적으로 차 내부를 환기하는 운전습관을 갖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원본부는 이산화탄소 농도가 졸음을 유발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하면 운전자에게 경보음과 안내문구로 환기하도록 알려주는 차량용 이산화탄소 경보장치 178대를 연말까지 버스·화물차 운수업체에 무상 대여한다.

차안의 밀폐된 공간에서 연속 주행 시 숨 쉴 때 나오는 이산화탄소의 증가가 운전자의 졸음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다.

2시간 이상 장거리 연속운행으로 졸음운전 위험성이 높은 고속·시외버스와 화물차를 우선으로 이산화탄소 경보장치를 설치하게 된다.

경보장치는 제조업체인 천호테크가 50대를 무상대여하고 강원본부가 128대를 자체 구매했다. 

강원본부 관계자는 “경보장치 부착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만족도 설문조사를 해 운행여건 변화에 대한 피드백을 징행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보다 나은 졸음운전 예방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정자 기자  wooj270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