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현대차와 모빌리티 스타트업 키운다
상태바
SKT,현대차와 모빌리티 스타트업 키운다
모빌리티 외에도 AI ‘누구’와 시큐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타트업 육성 계획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4.1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SK텔레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이 현대기아차와 모빌리티·커넥티드카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16일 SK텔레콤은 현대기아차와 모빌리티·커넥티드카 분야 스타트업을 선발해 육성∙투자하는 ‘제로원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서 SK텔레콤은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서비스 테스트 지원·사업 연계가 결정되면 스타트업에 개발지원금을 제공하고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5월 6일까지 2인 이상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접수를 받고 6월 7일까지 10개사를 선발해 6월 12일부터 9월 27일까지 16주간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선발한 스타트업들은 16주간 육성 기간 동안 사업전략과 투자∙기획 등 다양한분야에서 멘토링을 받고 사무공간과 테스트 단말 등을 제공받는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AI 분야에서 누구(NUGU)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론칭한 바 있고 이번 모빌러티 엑셀러레이터에 이어 시큐리티∙투어∙VR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웅환 SK텔레콤 SV 이노베이션 센터장은 “이번 현대기아차와 공동 운영을 통해 모빌리티 관련 스타트업 생태계가 보다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보다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스타트업들과 다양한 영역에서의 지속적으로 생태계를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