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코레일, 의왕ICD 중장기 발전방안 추진”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신창현 의원 “코레일, 의왕ICD 중장기 발전방안 추진”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2023년 점용기간 만료를 앞둔 의왕ICD의 중․장기 발전방안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이 실시될 예정이다.

 

이는 의왕ICD 인근의 화물차 주․박차 및 도로혼잡 문제를 국토부와 코레일에 지속적으로 제기해 온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코레일은 이달 입찰공고를 거쳐 5월 초에 계약 후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2억 원, 수행기간은 6개월이다.

코레일은 이번 용역을 통해 송산역 등 주변 지역에 계획 중인 물류시설, 항만별 취급량 등을 고려해 의왕ICD의 중장기 이용수요를 전망하고 이를 토대로 의왕ICD의 중장기 운영방안을 도출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의왕ICD의 현 시설현황 및 운영상 문제점을 분석해 점용기간 만료 후 경영 주체 변경 여부 등을 검토하고 물류산업의 전반적인 환경변화와 동향도 함께 연구할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의왕ICD는 주변도로의 교통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터미널 진입로 및 주변 도로에 CCTV를 설치하고, 화물하역 작업의 탄력 운영으로 대기차량을 최소화하며, 컨테이너 기지 내 주․정차 차량 단속을 강화해 차량 흐름을 개선할 계획이다.

신 의원은 “그동안 의왕ICD 주변의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신갈~안산간고속도로 진출입 램프 설치방안, 제1터미널 앞의 임시주차장 설치방안 등을 코레일과 협의해 왔다”며 “그러나 제2터미널의 점용기간이 만료되는 2026년 이후에 대비해 중장기 청사진을 먼저 그린 후에 현안문제들을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하고 연구용역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신윤철 기자  syc5568@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