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중간 톱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7일 개막에버랜드 스피드웨이·KIC·인제스피디움에서 10월까지 총 9차례 레이스
27일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개막한다. <사진=CJ대한통운>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CJ대한통운이 후원하는 모터스포츠 축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이달 27~28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올 시즌 9라운드를 질주한다.

CJ대한통운은 오는 27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10월까지 경기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강원 인제 인제스피디움에서 6개월에 걸쳐 총 9차례 레이스를 개최할 계획이다.

2019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5개 부문 8개 클래스에서 다채로운 경주가 펼쳐진다. 기존 6000 클래스, GT 클래스(GT1·GT2), BMW M 클래스 외에 미니 챌린지 코리아(쿠퍼 JCW·쿠퍼 S·쿠퍼 레이디)와 래디컬 컵 아시아가 추가됐다.

27일 1라운드 개막전에는 슈퍼6000, GT, BMW M, 래디컬 컵 등 4개 종목이 선보인다. 슈퍼레이스 최상위 레벨인 슈퍼6000 클래스에는 스톡카들만 출전한다. 스톡카 레이스는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만 볼 수 있다. 국내·외 최고수준 선수들이 참가하는 최상위 클래스다.

GT 클래스에는 대회 규정에 맞게 개조된 양산차들이 참가한다. 주변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친숙한 차량들이 보여주는 의외의 움직임이 흥분을 자아내는 레이스다. 직접 운전해본 경험이 있었던 차종들이 출전하는 만큼 일반 팬들의 관심이 높다. 올 시즌에는 엔진출력에 따라 GT1과 GT2 클래스로 구분해 레이스가 펼쳐진다.

지난해 슈퍼레이스에 처음 선보인 BMW M 클래스는 'BMW M4 쿠페'만 참가하는 원메이크 레이스(단일 차종 경주)다. 래디컬 컵은 영국의 고성능 스포츠카 제조사 래디컬(RADICAL)에서 제작한 SR1 모델로 치러지는 레이스로 182마력을 내는 1300㏄ 직렬 4기통 엔진을 사용하는 SR1은 제로백(0→시속 100㎞)이 3.6초에 불과하고 최고 속도는 시속 222㎞에 달한다. 올해 처음 슈퍼레이스에 도입됐다.

대회 스폰서십과 함께 CJ대한통운이 직접 후원하고 있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도 이번 슈퍼레이스에 참가한다. 국가대표 레이서로 불리며 지난해 공인 100경기 출장을 기록한 황진우 감독 겸 선수와 새롭게 영입한 이정우, 강진성 선수의 환상적인 호흡이 기대된다. 이정우 선수는 일찍이 일본에서 개인 소속으로 일본의 여러 대회에 출전하며 빠른 성장가능성을 온몸으로 보여준 일본 유학파 신예 선수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모터스포츠가 더욱 대중화될 수 있도록 관객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함과 동시에 참가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성공적으로 대회를 운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