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시장 변화 선제적 대응하고 선도하겠다"
상태바
구광모 LG 회장 "시장 변화 선제적 대응하고 선도하겠다"
"고객 가치 창조하고 혁신 이어지도록 노력할 것"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3.2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광모 ㈜LG 대표.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시장을 선도해 영속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26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 주주총회에서 구광모 ㈜LG 대표(회장)는 권영수 ㈜LG 부회장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구 회장은 메시지를 통해 “4차 산업혁명으로 기술의 융복합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산업간 경계부터 기업들의 경쟁구도까지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LG는 자회사들과 함께 시장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시장을 선도하고 영속하는 LG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LG는 먼저,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의 기본정신을 다시 되새기고 발전시켜 LG만의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모든 일에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고객으로부터의 배움을 더 나은 가치로 만들어 고객을 위한 혁신이 끊임없이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기존 주력사업은 근본적 경쟁력 확보를 통해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고 신사업은 적극 발굴하고 육성해 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기업가치를 높이는 사업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LG사이언스파크를 중심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용해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구 회장은 “국민과 사회로부터 인정 받는 기업이 되도록 매 순간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 앞으로도 LG는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진심이 담긴 우리만의 방식을 더욱 고민하고 발전시켜 국민과 사회에 더욱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 회장은 지난해 LG 각 계열사들이 사업 경쟁력을 갖추고 시장 지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구 회장은 “전자 계열은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인 ‘LG 시그니처’와 ‘올레드 TV’와 같은 혁신 제품으로 고객가치를 창출했고 제품 경쟁력을 기반으로 수익성을 확대했다. 또 전기차 부품, 차세대 디스플레이, 광학솔루션 등 부품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화학 계열은 외부 사업환경의 변화 속에서도 기초소재, 생활건강 등 주력사업에서 견조한 실적을 이루어냈다. 특히 전지사업은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매출 신장과 더불어 글로벌 사업기반을 더욱 공고히 했으며 미래를 위한 소재, 바이오 사업에서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 계열에 대해서는 “차세대 통신망인 5G 전환을 앞두고 네트워크 구축 뿐 아니라 5G 특화 서비스 등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가치 제공에 주력했다. 미디어, 홈 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새로운 성장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지난해 이같은 노력의 결과로 ㈜LG가 연결기준으로 매출 11조9448억원, 영업이익은 1조9638억원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