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사이드 메뉴 매출 전년 동월 대비 350%↑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bhc치킨, 사이드 메뉴 매출 전년 동월 대비 350%↑
<사진=bhc치킨>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사이드 메뉴로 입소문 탄 bhc가 매출에서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bhc치킨은 치킨과 함께 즐기면 더욱 맛있는 사이드 메뉴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350% 상승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치즈볼, 콜팝 등 사이드 메뉴가 연일 화제를 모으며 전체 매출을 견인할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을 이룬 바 있다. 여기에 최근 사이드메뉴 4종을 새롭게 선보이며 메뉴 강화에 나섰다.

bhc치킨 관계자는 “지난해 치킨보다 더 맛있는 사이드 메뉴로 SNS에서 입소문을 타며 치즈볼 열풍을 불러일으킨 ‘달콤바삭치즈볼’의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약 600%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치즈볼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뿌링클 시즈닝을 입힌 뿌링치즈볼을 출시했다. 2월 출시 이후 약 22만 개가 팔리며 사이드 메뉴의 대표 메뉴로 자리를 굳혔다.

또한, 메뉴 매트릭스 분석 결과 올해 사이드 메뉴 판매 비중은 전년 동월 대비 약 17%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메인 메뉴인 치킨 판매량도 함께 상승하여 올해 초 가맹점 월 평균 매출 최고치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휴게소 인기 간식인 소떡소떡(소세지+떡)에 맵스터 소스를 발라 매콤한 빨간소떡과 달콤한 강정 소스를 바른 후 뿌링클 시즈닝으로 마무리 한 뿌링소떡도 약 26만개가 팔리는 등 신제품으로 내놓은 모든 메뉴들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충현 bhc치킨 연구소 상무는 “사이드 메뉴의 폭발적 성장은 bhc가 R&D에 적극 투자하며 신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한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세밀한 트렌드 분석을 통해 소비자 입맛을 저격하는 신메뉴를 지속적으로 출시하며 점주 분들의 매출 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이하영 기자  greenbooks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