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쏘나타', 정의선의 자신감...2592만원부터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 헤드라인 톱
확 달라진 '쏘나타', 정의선의 자신감...2592만원부터신형 쏘나타 콘셉트카 ‘르 필 루즈’ 디자인에서 영감
가솔린, 하이브리드, LPG 라인업 구성
현대차가 8세대 쏘나타를 21일 공개했다.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현대차가 로고를 제외하고 모든 것을 새롭게 적용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를 21일 공개했다.

지난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인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사양, 엔진, 플랫폼,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해 완벽히 새로운 차를 선보였다.

지난해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르 필 루즈’의 디자인을 통해 비율, 구조, 스타일링, 기술 등 4가지 요소를 근간으로 신형 쏘나타에 적용했다.

신형 쏘나타는 센슈어스 스포트니스, 빛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한 ‘라이트 아키텍처’를 통해 감각적이고 역동적인외관디자인과 첨단 기술 및 세심한 정성이 녹아 든 실내 공간을 갖췄다.

또한 신형 쏘나타는 기존 모델(뉴 라이즈)보다 전고가 30mm 낮아지고 휠베이스가 35mm, 전장이 45mm 늘어나며 스포티한 외관과 동급 최대 규모 제원을 만들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높였으며 가솔린 2.0, LPI 2.0 등 2개 모델을 운영한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출력 160마력(ps), 최대토크 20.0(kgf·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13.3km/l(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갖췄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46마력(ps), 최대토크 19.5(kgf·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 대비 8.4% 향상된 10.3km/l(16∙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확보했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해 신형 쏘나타의 라인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상품성 개선을 위해 현대디지털키, 빌트인캠(Built-in Cam), 음성인식 공조제어,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리미엄 고성능 타이어 ‘피렐리 P-zero’ 등 사양을 대폭 확대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전방충돌방지보조, 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 및 편의성을 대폭 강화해 눈길을 끈다.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2592만원부터 3289만원까지 책정됐으며 LPi 2.0은 2558만원부터 3170만원까지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무장해 도로 위의 풍경을 바꿀 미래지향적 세단”이라며 “강화된 상품 경쟁력을 통해 중형 세단 시장의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밝혔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