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공처럼 유연하게 살자” 광화문글판 ‘봄편’ 게시해
상태바
교보생명, “공처럼 유연하게 살자” 광화문글판 ‘봄편’ 게시해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3.04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이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 내걸린 광화문글판 '봄편'을 배경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3월 설레는 봄을 맞아 교보생명이 광화문글판을 희망의 메시지로 새 단장에 나섰다.

교보생명은 4일 광화문 글판에 봄을 맞이해 새로운 메시지 ‘봄편’을 게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현종 시인의 시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에서 가져온 이 메시지는 어떤 역경에서도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말고 다시 튀어 오르는 공처럼 유연하게 살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그러면서 시련과 좌절에 쓰러지거나 굴복하지 않고 주어진 삶을 당당히 살겠다는 의미를 뒀다. 인생을 둥근 공에 빗대 동시처럼 재미있게 표현한 게 특징이다.

이번 문안으로 선정된 정현종 시인은 이번까지 네 편의 작품을 글판에 올리게 됐다. 2011년 여름 내걸린 ‘방문객’(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은 시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살다 보면 때로는 힘들고 지칠 때가 있지만 둥근 공처럼 쓰러지지 않고 다시 일어서는 희망과 용기를 갖자는 의미로 이번 글귀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광화문글판은 1991년부터 29년째 거리를 오가는 이들에게 희망과 사랑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광화문글판 ‘봄편’은 5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