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쿨e뉴스
해외진출 韓기업 대다수 ‘맑음’…중국 진출기업은 ‘먹구름’산업부·KOTRA ‘2018 해외진출기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중국 사업장, 임금상승·인력채용, 가격·품질경쟁 심화로 어려움
KOTRA가 ‘2018 해외진출기업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해외 진출한 한국기업 5곳 중 4곳이 앞으로 매출실적이 증가하거나 유지할 것으로, 중국 진출 기업은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했다. < 사진제공=KOTRA>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해외에 진출한 한국기업 5곳 중 4곳이 앞으로 매출실적이 증가하거나 유지할 것으로 자평했다. 반면 중국 진출 기업은 현지기업의 임금상승과 인력채용, 가격 경쟁 악화로 악전고투를 예상했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는 전 세계 125개 KOTRA 무역관을 통해 1만2500여 개 현지진출 법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해외진출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조사에 응답한 현지법인 2513개사의 자사 매출실적 전망 비중은 증가 46%, 유지 36%, 감소 18%로 나타났다. 81%가 매출실적이 증가 또는 유지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베트남, 미국, 일본 등에 진출한 법인의 50% 이상이 매출액 증가를 응답한 반면 중국은 매출증가를 응답한 법인이 39%에 불과했다.

매출실적에 응답한 법인 중 ‘현지 시장환경 변화 등의 사유로 사업장의 축소, 철수 또는 이전을 고려중’이라고 응답한 법인은 171개사이고 이 중 중국내 소재한 법인이 34%로 가장 높았다.

타 국가로의 이전을 고려하는 법인은 36개사로 이중 대다수는 현재 진출지역과 인접한 국가로의 이전을 우선 고려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7개사는 한국으로의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

고용현황 조사에 응답한 현지법인 3502개사는 단순 생산직종의 99%를 현지인력으로 채용하고 있었으며 마케팅, 상품개발 등 관리직종에서는 한국인 채용비중이 13%로 다소 높았다.

현지법인 설립으로 국내 본사 신규인력 채용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7%인 반면 증가했다는 응답은 28%로 나타났다. 해외진출이 국내 고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부분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지법인에서는 인력채용, 경쟁심화 등 노무·영업분야 애로사항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베트남은 임금상승, 인도·CIS 등은 통관절차 애로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중국은 현지기업의 임금상승과 인력채용, 가격·품질경쟁 심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롤 나타났다.

중국 대체시장으로 투자가 급증하고 있는 베트남은 임금상승률과 현지인 이직률이 높을뿐더러 통관절차도 까다로워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신흥투자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독립국가연합(CIS)과 인도는 법률·조세·생산 인프라가 미비하고 복잡한 통관절차, 불분명한 관세부과 기준 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미국과 중국에 진출한 법인 중 일부는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정보부족에 문제로 제기했다.

산업부와 KOTRA는 이번 조사를 통해 파악된 애로사항에 대해 국가별 심층분석을 실시해 현지법인 애로사항 해소와 유턴지원 등 관련정책 추진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호준 산업부 투자정책관은 “현지법인 애로해소를 위해 전 세계 주요국에 위치한 한국투자기업지원센터와 KOTRA 무역관을 통해 현지에서의 애로해소 밀착지원을 강화하겠다”면서 “진출기업 중 타 국가로의 이전을 고려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최근 개편한 유턴지원 제도를 적극 활용해 국내로의 유턴을 다각적으로 유도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