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홍역 확진 환자 1명 발생 예방접종 일정 및 개인위생수칙 준수
상태바
인천시, 홍역 확진 환자 1명 발생 예방접종 일정 및 개인위생수칙 준수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02.1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서구에서 37세 남자(베트남)가 홍역이 확진됨에 따라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전파 차단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2월 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 후 의료기관에서 선별진료를 받고, 격리 입원 중이다.

지금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홍역사례는 3건 모두 개별사례로 파악되고 있으며, 첫 번째 사례자의 경우 1월 23일 확진환자의 접촉자 모니터링은 종료됐다.

또 추가로 발생된 환자의 접촉자 파악 및 모니터링(접촉 후 3주)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정연용 보건복지국장은 “현재 시는 비상대응체계를 가동 중이며 집단유행으로 번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역은 호흡기나 비말(침방울 등), 공기를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발열을 동반한 발진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고 보건소 또는 1339의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