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일왕 사죄 발언, 사과없다”…아베의 정치쟁점화 경계
상태바
문희상 의장 “일왕 사죄 발언, 사과없다”…아베의 정치쟁점화 경계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2.14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위안부 문제의 경우 이왕이 사과하는 형식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인터뷰에 대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문 의장은 “평소의 지론”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이를 두고 선거를 앞둔 아베 총리가 정치적 노림수를 깔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0일(현지시간) 자민당 연례 당대회(전당대회)에서 연설 중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일본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13일 문 의장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그는 “전법 주범의 아들 일왕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사과만 한다면 쉽게 풀릴 문제”라는 문 의장이 블룸버그 인터뷰 내용한 격한 반응을 내놓은 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도 거론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정권이 바뀌었다고 (전 정권과의) 합의가 뒤집히면 국가와 국가 간 관계는 애초에 성립될 수 없다”고 반발했다.

북핵 외교 일환으로 여야 대표단과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일왕을 전범 아들로 칭한 건 지도자의 진정어린 사과를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표현”이라며 당시 발언 취지르 설명했다.

일보의 발언 자체 철회와 사죄 요구에 대해선 “평소 지론을 말한 것”이라며 사과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일본을 상징하는 아베 총리에게 김복동 할머니가 원했던 엽서 한 장 보내달라는 게 전부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양국 간 합의는 지켜져야 한다”며 아베 내각 차원에서 자신의 발언을 정치 쟁점화하려는 움직임을 경계했다.

한편 복수의 외교통은 문 의장 발언에 아베 내각의 잇따른 과도한 반응과 관련, 외교가에서는 4월 지방선거와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노믹스 실패와 통계 부정 스캔들 등 ‘부정적 이슈 희석’과 ‘지지세력 결집’이라는 두 마리 토끼몰이를 하고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