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외각 연결 700km '순환둘레길' 조성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도 외각 연결 700km '순환둘레길' 조성기존 14개 시군 걷기 여행길 현황과 연결 노선 구간 선정
연천군 고랑포길 <제공=경기도>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경기도는 오는 2022년까지 경기도 외곽 전역을 연결하는 약 700km 길이의 ‘경기도 순환둘레길(가칭)’을 조성키로 하고 노선조사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 순환둘레길은 도 경계에 있는 14개 시군의 기존 걷기여행길을 연결해 도를 순환하는 둘레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역 내 생태·문화·역사 등 지역 고유 얘깃거리를 담은 보유구간을 서로 연계해 자연과 사람이 함께 할 수 있는 길을 조성한다.

도는 장기적으로 순환둘레길과 지역 내부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연결해 도를 대표하는 걷기여행길로 육성하는 한편, 제주 올레길처럼 브랜드화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이달부터 올 연말까지 3억원을 투입해 14개 시군에 위치한 걷기여행길 실태와 이를 연결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을 선정한다.

노선선정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추진위원회와 지역주민, 시군공무원으로 구성된 지역협의회의 자문을 받아 도가 선정한다.

도는 노선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기도 순환둘레길의 세부 내용을 확정한 후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해 내년부터 연차적으로 추진한다.

경기도는 순환둘레길 조성에 약 60억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기존에 이용하던 걷기여행길을 최대한 활용해 이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오는 2022년까지 조성할 방침이다.

홍덕수 도 관광과장은 “경기도에는 현재 30개 시군에 62개 걷기여행길이 조성돼 있지만 대부분 서로 연결되지 않아 단편적이며 장거리 걷기여행을 수용하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면서 “장기적으로 경기도 순환둘레길을 각 시군 내부 걷기여행길과 연결시키면 걷기여행에 대한 도민들 요구도 만족시키면서 도를 대표하는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승희 기자  ehee0303@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