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위메이드, 2018년 매출액 전년대비 16% 증가한 1271억원 기록영업손실 362억원, 당기순손실 485억원…‘미르’ IP 신작으로 반등 노려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 IP를 다양한 방면으로 확장시킨다.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13일 2018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위메이드는 2018년 연간 매출액 1271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16% 증가했고, 영업손실은 362억원, 당기순손실 485억원으로 집계됐다. ‘미르의 전설’ IP 사업 확장으로 매출은 상승했으나, 라이선스 게임 로열티 매출 회수가 되지 않아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법적 조치와 사업적 협상을 병행하고 있어, 매출채권 일회성 대손충당금은 충분히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위메이드는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미르M’, ‘미르W’를 출시하고, 미르의 전설 사업을 확장하는 등 IP 활용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또 21일 ‘이카루스 M’ 일본 서비스를 시작으로 중국, 대만, 동남아 등 글로벌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위메이드는 지난해 중국 37게임즈 ‘전기패업’의 저작권 침해 소송에서 승소했다. 지난 1월 액토즈가 제기한 ‘미르의 전설’ IP 저작권침해정지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도 승소하며 법적 지위를 구축했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