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공유농업 선포식’ 개최
상태바
광명시, ‘공유농업 선포식’ 개최
전국 지자체 최초 공유농업 조례 제정·공유농업 선포식 가져
사회적 경제를 바탕으로 한 독창적인 생산·유통시스템
소비자의 먹거리 불안 해소, 농업인 소득 창출 효과 기대
  • 이배윤 기자
  • 승인 2019.02.12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공유농업 본격추진을 위한 선포식을 개최했다(왼쪽에서 일곱번째 박승원 광명시장) <사진제공=광명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기자]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12일 광명시민회관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 새로운 농정혁신 전략인 공동체 중심의 공유농업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공유농업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공유농업은 농업인과 소비자가 농장을 공유해 소비자가 농산물 생산에 참여하는 공유경제의 일환이다. 소비자의 먹거리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농업인의 소득을 창출하는 사회적경제 생산·유통 시스템이다. 이를 위해 광명시는 지난해 9월 28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공유농업조례를 제정하였다.

농업인은 소비자와 농산물 생산과 체험 등을 함께하고 소비자가 지불하는 소정의 농장 공유 대가를 영농자금으로 사용한다. 소비자는 생산자의 농장에서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가져감으로써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얻는 동시에 농업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게 된다.

또한 소비자가 생산품목과 재배방법을 농가와 함께 결정하는 등 소비자 맞춤형 계획생산을 통해 농가는 판로확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3월 중 공유농업에 참여할 생산자와 소비자를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공유농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새로운 농정전략으로 소비자는 믿을 수 있는 먹을거리, 농업인은 새로운 소득 창출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며 “공유농업이 제자리를 잡고 성공적으로 추진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